•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홍경민 아내, 10살 연하 여배우 못지 않은 단아한 미모 화제

입력 2019-01-11 20:18

0001162317_001_20170813173611303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가수 홍경민이 화제 속 10살 연하 아내가 주목 받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MBC '사람이 좋다'에 홍경민이 출연한 장면이 게재됐다.

 

당시 방송에서 등장한 홍경민 아내 김유나씨는 여배우 못지 않은 단아한 미모로 남편을 위한 내조에 힘쓰는 살뜰한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두 사람은 3년 전 KBS2 ‘불후의 명곡’에서 가수와 해금연주자로 만나 사랑을 꽃피웠는데 해금을 연주하는 김유나의 단아한 모습이 홍경민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유나 씨는 당시를 회상하며 “그땐 맨날 연주할 때니까 손에 굳은 살이 정말 많았다. 남편이 내 손을 보더니 정말 놀라더라”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 홍경민은 “(아내의)손이 예쁜 손은 아닌데 마치 발레리나 강수진 씨 발 사진이 화제가 됐던 것처럼 굳은살이 정말 멋있게 보이더라. 결혼하려면 뭐에 홀린다더니 정말 그렇더라. 집에 가는 길에 아버지한테 전화걸어 해금 하는 여자 어떠냐고 물어봤다”고 전해 ‘사랑꾼’의 면모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홍경민은 그의 아내 김유나와 지난 2014년 결혼식을 올리며 정식으로 부부가 됐다.

 

김용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