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강경화 “2차 북미정상회담 전격 발표 가능성 배제하지 않아”

입력 2019-01-11 09:09   수정 2019-01-11 09:22

한반도 비핵화 대책특위에서 발언하는 강경화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 비핵화 대책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전격적인 발표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 조속한 북미 후속협상을 통한 북미 대화 모멘텀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11일 오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 초청 강연에서 사전 배포 자료를 통해 “최근 미국 주요 인사들이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북미 간 소통이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선 북미 후속협상이 조속히 개최돼 북미 간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는 것이 무엇보다 긴요하다”면서 “특히 최근 미국 내 일각에서 북미대화에 대한 회의론 등 대북 강경론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세심한 국면 관리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또 “북한 최고지도자의 전격 방중에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김 위원장의 방러 등에 대비하면서 관련국들과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의 최근 방중과 관련해선 “시진핑 주석 초청으로 북중수교 7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초 전격 방중함으로써 북중 간 긴밀한 유대 관계를 과시했다”고 평가하고 “2차 북미정상회담 및 김 위원장 서울 답방 등 주요 계기를 앞두고 사전 방중을 통해 한반도 문제 관련 북중 간 전략적 소통과 공조를 강화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강 장관은 “우리 정부도 남북 정상 간 합의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통해 남북관계 및 비핵화의 획기적인 진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국제사회와 긴밀한 소통을 토대로 북한의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