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연애의 맛’ 고주원, “2년 반의 공허함, 설레고 싶다”…소개팅녀 정체는?

입력 2019-01-11 10:00   수정 2019-01-11 10:00

guyi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연애의 맛’ 배우 고주원이 연애하고 싶은 마음을 털어놨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는 새 멤버로 합류한 고주원의 일상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이날 고주원은 동료배우들과의 회식 자리에 참석했다. 여자 연예인들에게는 말을 잘 못 건네며 어색해하던 고주원은 친한 형인 김다현이 등장하자 말문을 열었다. 김다현이 “지금 만나는 사람 있냐”고 묻자, 고주원은 “없다”고 쓸쓸하게 답했다.

고주원은 “사람하고 사람이 만나는 자체가 쉽지만은 않은 것 같다. 지난 2년 간 아는 지인들만 만났다”며 “혼자 시간이 있으면 영화 보고 좋아하는 여행, 운동을 다녔다. 그렇게 시간을 썼다”고 말했다.

이어 고주원은 “그런데 그것도 물론 행복한데 공허하다. 내가 제일 즐거운 것은 사랑이고 연애다. 설레는 여자를 만나면 삶이 다 설레게 된다. 2년 반 동안 없다 보니. 설레고 싶다”고 속내를 내비쳤다.

한편, 고주원은 이날 소개팅녀를 만난 가운데, 그녀의 정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김지은 기자 sooy0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