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파인텍 노사, 굴뚝 고공농성 426일만에 협상 타결

입력 2019-01-11 09:38   수정 2019-01-11 09:38

파인텍 노사 합의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차광호 금속노조 파인텍지회장(왼쪽)과 김세권 파인텍 대표이사 내정자가 합의서를 작성한 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인텍 노사가 노조의 고공 굴뚝 농성 426일만에 협상을 타결했다.

스타플렉스(파인텍)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행동은 11일 “금속노조 파인텍 지회는 10일 오전 11시부터 제6차 교섭을 시작해 11일 오전 7시20분 사측과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파인텍 노조 홍기탁·박준호 두 노동자가 75m 굴뚝 농성을 시작한 지 426일 만이자, 단식에 들어간 지 6일 만이다. 차광호 전 지회장이 단식한 지는 33일 만이다.

기존 입장을 고수하며 팽팽한 평행선을 달리다 다시 협상 테이블에 앉은 양측은 합의안 체결을 위해 각자 입장에서 한 걸음씩 물러섰다.

노조는 강경하게 요구하던 ‘모회사 고용 승계’요구를 내려놨고, 회사 측은 ‘절대 불가’로 맞서던 ‘김세권 대표의 책임 명시’ 부분을 양보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합의에 따라 홍기탁·박준호·차광호·김옥배·조정기 등 파인텍 노동자 5명은 스타플렉스 자회사인 파인텍 공장에서 다시 일할 수 있게 됐다. 김세권씨는 스타플렉스의 대표이사 자격이 아닌 개인 자격으로 파인텍 대표이사를 맡기로 했다.

파인텍은 이들의 고용을 최소 3년간 보장하며, 임금은 2019년 최저임금(시급)+1000원으로 정했다.



이날 교섭 타결로 굴뚝 농성자들은 농성을 끝내고 땅을 밟을 수 있게 됐다. 공동행동은 “현재 단식 중인 고공농성자들의 상태를 고려해 최단 시간 내 안전한 복귀 방식을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측은 농성 411일째인 지난달 27일부터 노사 양측은 교섭을 시작했으며, 앞서 5번의 교섭은 견해차를 좁히지 못해 모두 무위로 돌아갔었다.

과거 2014∼2015년에 경북 구미의 ‘스타케미칼’ 공장 굴뚝에서 408일을 버틴 적 있는 차광호 지회장은 사측을 협상장으로 끌어내고 동료의 굴뚝 농성을 끝내겠다며 지난달 10일부터 33일째 단식했다.

파인텍 노동자들과 뜻을 같이해 온 스타플렉스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행동은 작년 5월과 12월, 청와대에서 스타플렉스 사무실까지 오체투지(五體投地)로 약 20㎞를 왕복하기도 했다.


전혜인 기자 hy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