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버닝’, 프랑스 비평가협회 선정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 쾌거

입력 2019-01-11 11:13   수정 2019-01-11 11:13

67_still01
버닝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 이 프랑스 영화 비평가협회(Club Media Cine)가 선정한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했다.



제작사 파인하우스필름은 11일 “프랑스 영화 비평가협회인 Club Media Cine는 지난 9일(현지 시간) ‘버닝’을 2018년 최우수 외국어 영화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버닝’과 함께 후보로 오른 작품은 ‘어느 가족’, ‘퍼스트 맨’, ‘더 길티’, ‘개들의 섬’, ‘팬텀 스레드’ 등이 있다.

‘버닝’은 한국 영화 유일하게 제71회 칸 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돼 국제비평가연맹상 및 벌칸상을 수상했으며, 로스앤젤레스 영화비평가협회(LAFCA)와 토론토 영화비평가협회(TFCA)에서 외국어영화상과 남우조연상을 석권했다.

더불어 유아인은 뉴욕타임즈 선정 올해의 배우 12인에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최근에는 국내 최초로 아카데미 최우수 영화상 숏 리스트에 포함됐고,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 또한 2018년 최고의 영화로 ‘버닝’을 선정해 화제를 모았다.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