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전북의 하늘이 맑아지고 있다

미세먼지 13%, 초미세먼지 14% 개선
맑은 하늘을 보는 “좋음” 일수 67일→117일

입력 2019-01-11 18:07   수정 2019-01-11 18:07

clip20190111180528
2018년 전국 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
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유택수)은 지난해 대기오염측정망 운영결과를 발표했다.

전북의 미세먼지(PM-10) 연평균 농도가 2017년 47 μg/m3에서 2018년 41 μg/m3(잠정)으로 13% 감소되었으며,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는 2017년 28 μg/m3에서 지난해 24 μg/m3(잠정)으로 14% 감소됐다.



전북의 미세먼지는 2017년에 경기 다음으로 전국 2위이었으나, 지난해에는 대전, 경기, 충북, 경북에 이어 부산, 경남과 함께 5위권, 초미세먼지는 2017년에 전국 1위에서 2018년에 충북, 경기 다음으로 경북과 같은 3위권으로 타 시.도에 비해 대폭 개선됐다.

차량운행을 자제해야 하고, 마스크와 보호안경을 착용해야 하는 나쁨(초미세먼지 일평균 농도 35 μg/m3 초과) 일수는 2017년에 전북평균 99일에서 2018년에 86일로 줄어든 반면,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는 좋음(초미세먼지 일 평균 농도 16 μg/m3 미만) 일수는 2017년에 67일에서 2018년에 117일로 대폭 증가했다.

이는 전북도와 각 시.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친 환경자동차 보급 및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관리 등 미세먼지 저감 종합 대책의 성과가 나타난 것으로 평가했다.

유택수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전북의 대기질이 개선되고 있지만, 국외에서 유입되는 스모그와 대기정체로 인해 미세먼지 농도가 증가될 수 있으니, 대기오염 예보와 경보상황을 문자로 받아볼 수 있는 전라북도 실시간 대기정보시스템을 잘 활용하기 바란 다“고 덧붙였다.


전주=김성묵 기자 kksm4257@v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