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세종 유치활동’본격화

대한축구협회에 제안서 제출…시민·시의회·교육청 공동유치 활동

입력 2019-01-13 10:02   수정 2019-01-13 10:02

세종축구종합센터 조감도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에 본격 나섰다.

세종시 이강진 정무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유치준비 위원회를 구성하고 유치 당위성, 제안 내용, 후보지 선정 등에 대한 논의를 거쳐 지난 11일 유치 제안서를 대한축구협회에 제출했다.



이번 공모는 대한축구협회에서 제안서 접수 마감 후 서류 심사와 프레젠테이션, 현장 실사를 통해 우선협상대상 지자체를 선정하고 협회 대의원 총회를 거쳐 3월말 최종 부지를 선정 발표하게 된다.

축구종합센터는 33만㎡(10만평)규모의 부지에 국가대표 및 지도자 등을 훈련·교육할 수 있는 전문시설과 시민생활체육시설이 함께 들어서는 다목적 체육시설로 건립된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총 1,50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오는 2023년 축구종합센터가 완공하게 되면, 10년간 생산유발효과 2조 8,000억, 부가가치 1조 4,000억 원, 고용유발효과 4만 1,885명 등 지역경제·문화적 파급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번 제안서에 △행복도시로서 국가균형발전의 상징 도시 △사통팔달의 교통망 보유 등 뛰어난 접근성 △국가 차원의 지속적인 투자·육성에 따른 괄목할 만한 도시 성장세 등을 강조해 담았다.

여기에 시는 △출산율 1위, 평균연령 최저 등 젊은 도시 △지속적인 인구유입과 건실한 재정자립도 등을 내세워 유소년 축구 육성 및 축구 저변 확대, 대한민국 축구 경쟁력 강화를 실현할 최적지임을 강조한다는 복안이다.



시는 제안서 제출에 이어 향후 ‘축구종합센터 2033 범시민 유치위원회’를 구성해 시민, 시의회, 교육청과 함께 최종 부지선정 시까지 유치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국가균형발전의 심장인 세종시에 축구종합센터를 유치해 세계적인 축구의 메카이자 유소년 축구의 중심지로 성장시킬 것”이라며 “앞으로 범시민유치위원회와 보조를 맞춰 축구종합센터 세종 유치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세종=윤소 기자 yso664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