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13일 미세먼지 저감 대책 시행…처음으로 화력발전량도 단축

입력 2019-01-13 09:32   수정 2019-01-13 17:28

미세먼지 덮인 서울<YONHAP NO-1589>
서울지역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나타낸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왕산에서 본 서울시내 하늘이 미세먼지로 뿌옇다.(사진=연합)

 

수도권·충청·영남 등 일부 지역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을 보이는 가운데 13일 올해 첫 미세먼지 줄이기 대책이 시행된다. 환경부와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인천·경기도(연천, 가평, 양평 제외)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비상저감조치는 올해 처음 발령되며 휴일에는 2017년 12월 30일에 이어 두 번째이다.

지난 12일 오후 5시 기준 서울72㎍(마이크로그램)/㎥, 인천 60㎍/㎥, 경기 81㎍/㎥으로 관측됐다. 당일(16시간) 50㎍/㎥ 초과하면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할 수 있다. 일요일인 13일에도 서울과 인천, 경기 북부·남부는 50㎍/㎥을 초과할 것으로 예보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고농도는 외부 유입과 함께, 중국 북부지방 고기압 영향으로 대기 정체 상태가 지속되면서 국내 오염물질이 축적되어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대기 정체는 지속돼 월요일까지 전국적으로 나쁨 이상의 고농도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비상저감조치에는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화력발전의 출력을 80%로 제한해 발전량을 감축하는 상한제약도 시행된다. 경기, 충남의 석탄·중유 발전기 14기(경기 3기, 충남 11기)는 6시~21시 출력을 제한해 발전량을 감축할 예정이다. 단, 실제 상한제약 적용여부는 당일 전력수급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상한제약은 초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화력발전을 대상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시범 시행했다. 올해 본격 도입 후 처음 발령됐다.

이어 수도권 행정·공공기관이 운영하는 106개 대기 배출 사업장은 단축 운영을 하거나 운영시간을 조정한다. 441개 건설공사장은 공사시간 단축, 노후건설기계 이용 자제, 살수차량 운행과 같은 미세먼지 발생 억제조치를 시행하게 된다.

지난해 환경부와 자발적 협약을 맺은 수도권 사업장 55개에도 미리 제출한 관리카드에 따른 비상저감조치 참여를 요청한다. 수도권 3개 시도에서는 도로청소차 최대 786대(서울 271대, 인천 183대, 경기 332대)를 투입해 도로청소를 2∼4회 실시한다. 지하철 역사 등 다중이용시설에서도 야간 물청소도 진행할 예정이다.

3개 시도는 단속장비를 투입해 차고지와 터미널 등 미세먼지가 우려되는 지역에서 배출가스와 공회전 단속도 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산업단지 등을 중심으로 불법배출을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단 휴일일 점을 고려해 행정·공공기관의 차량 2부제와 서울지역의 2.5톤 이상 노후경유차 운행제한은 시행되지 않는다. 평일에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서울지역에서는 2005년 이전 수도권에 등록된 2.5톤 이상 경유 차량은 운행이 제한된다. 위반 시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되는 2월 15일 이후에는 수도권 전역으로 노후경유차가 대부분인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한 운행제한이 확대·시행된다. 

 

세종=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