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야놀자, 신중년 호텔리어 양성과정 취업 성공률 87% 달성

입력 2019-01-13 10:33   수정 2019-01-13 14:33
신문게재 2019-01-14 6면

[첨부] 신중년 호텔리어 양성과정 운영 결과 인포그래픽
2018 신중년 호텔리어 양성과정 운영 결과 인포그래픽(야놀자 제공)
야놀자 평생교육원은 지난해 운영한 ‘신중년 호텔리어 양성과정’ 수료생 대부분이 취업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신중년 호텔리어 양성과정’이 배출한 수료생은 총 80명이며, 그 중 87%인 70명이 호텔에 취업했다. 이들의 평균 나이는 55.7세다. 이 프로그램은 호텔 취업을 원하는 경력단절 여성과 신중년 구직자들에게 프런트오피스, 하우스키핑 등 호텔 주요 직무에 대한 전문 능력과 서비스 매너 등의 교육을 제공하고 취업까지 연결해주는 원스톱 과정이다. 한국관광공사가 신중년 대상 관광산업 일자리 창출을 위해 추진한 정책사업으로, 야놀자 평생교육원은 지난해부터 네 차례에 걸쳐 수도권과 강원 지역에서 프로그램을 위탁 받아 운영했다.



취업 직무로는 룸메이드가 60%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 밖에도 호텔의 부대시설과 공용시설을 관리하는 퍼블릭, 특수 청소와 린넨 수거 업무 등을 담당하는 하우스맨, 객실 청소와 상태를 점검하는 인스펙터, 프런트 업무 등 다양한 직무로 호텔에 취업했다. 취업처로는 3성급 이상부터 5성급까지의 특급호텔이 49명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다음으로 리조트 15명, 중소형 호텔 6명 순이었다.

수료생 대상 교육 만족도 조사에서는 교육생 80명 중 95%가 매우 만족한다고 답했다. 취업역량 강화에 중점을 둔 커리큘럼, 전문 강사진, 취업활동에 도움, 업무 수행 적용도 등에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 신청 목적은 경력단절 혹은 나이로 인한 재취업 어려움, 새로운 업무에 도전, 생계를 위한 취업 희망 순으로 많았다.

야놀자 평생교육원은 이번 교육과정에 ‘침대정리매니저’라는 민간자격증 취득 과정을 도입하기도 했다. ‘침대정리매니저’는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 등록해 2017년 처음으로 시행된 호텔 객실 관련 자격증으로 지난해 12월까지 총 27회의 관련 시험이 진행됐고 283명이 취득했다. 작년 ‘신중년호텔리어 양성과정’을 수료한 80명 중 53명이 높은 점수로 해당 자격증을 취득했으며, 호텔 구직 시 가산점을 적용 받았다.

김태현 야놀자 평생교육원 원장은 “나이와 단절된 경력으로 인해 재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업 취약계층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구직난을 겪는 호텔 업계에는 검증된 인력을 공급하는 계기가 됐다”며 “지난해 운영 결과를 발판 삼아 올해는 신중년뿐 아니라 청년층까지 대상을 확대하고 지역도 전국 단위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alfi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