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현대차, 中 진출 16년 만에 승용차 누적 판매 1000만대 돌파

입력 2019-01-13 10:33   수정 2019-01-13 14:32
신문게재 2019-01-14 5면

현대자동차그룹 CI

현대자동차가 중국에 진출한 지 16년 만에 승용차 판매 대수 1000만대를 돌파했다.

13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도매 판매 기준으로 승용차 8만7821대를 팔아 2002년 중국에 진출한 이후 누적 판매 1004만6535대를 기록했다. 누적 1000만대 돌파는 현대차가 현지 합작법인 베이징현대를 설립하며 중국 사업을 시작한 지 16년 만이다.



현대차는 2002년 12월부터 ‘밍위(국내명 EF쏘나타)’ 출시를 시작으로 2003년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XD)’를 선보이며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 진출 6년 만인 2008년에는 차종을 6개로 늘려 누적 판매 100만대를 넘어섰다. 2013년에는 처음으로 연간 판매 100만대를 돌파하며 누적 판매 500만대를 기록했다. 이후 2016년까지 4년 연속 연간 100만대 판매 실적을 이어갔으나 2017년과 지난해는 70만대 선으로 줄었다.

차종별 누적 판매량을 보면 2008년 출시한 ‘위에둥(국내명 아반떼HD)’이 136만6612대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엘란트라(127만3200대)’와 ‘랑둥(국내명 아반떼MD)이 118만6097대, ’베르나‘가 116만7478대로 뒤를 이었다.

현대차에 따르면 중국 판매량 가운데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36.0%로 연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올해 중국 시장에서 신형 ’ix25‘와 신형 ’싼타페‘ 등을 선보이며 SUV 중심으로 판매와 수익성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아울러, 중국 내 친환경차도 3종에서 6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효정 기자 hy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