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인천시 공공조형물 관리 강화…전시성 시설물 설치 STOP!

올해 3월 31일까지 309점 관리실태 전수조사

입력 2019-01-13 10:22   수정 2019-01-13 10:22

송도국제교_진입관문_철거전[1]
인천 송도국제교 진입관문 철거전 모습<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공공조형물 전수조사에 나섰다.

인천시는 올해 3월 31일까지 군·구와 공동으로 인천 공공조형물 309점에 대한 관리실태를 전수 조사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공공조형물 건립 절차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체계적인 사후관리를 위해 관내 모든 공공조형물에 대한 실태 조사를 벌인다.

인천시는 3월까지 기존 조형물 철거 현황, 조형물 주변 무단 설치물 현황과 파손·훼손 현황, 조형물 관리실태 등을 점검하고 개선이 필요한 조형물은 안전성과 도시 미관을 고려해 시설물 개선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올해에는 공공조형물 전문가를 공공디자인 위원으로 위촉하고 심의 기능을 강화해 무분별한 조형물 설치를 방지할 방침이다.

인천시는 국민권익위원회 권고에 따라 2017년 4월 ‘공공조형물 건립 및 관리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조형물 건립·이전·교체·해체에 관한 사항은 공공디자인위원회 심의를 받고 있다.

홍윤기 인천시 도시경관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무분별한 공공조형물 건립을 막고 건립 후에도 철저한 관리를 통해 쾌적한 도시 공간을 조성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공공조형물이란 공공시설에 설치하는 상징탑·기념비·분수대·폭포 등을 말한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