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노동부, 설 맞아 임금체불 예방 나서

입력 2019-01-13 14:07   수정 2019-01-13 14:14

노동부 상징

고용노동부는 설날을 맞아 체불예방 및 생활안정 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우선 설 명절 전인 14일부터 2월 1일까지 ‘임금체불 예방을 위한 집중 지도기간’을 운영한다. 집중 지도기간 중에는 임금체불이 많이 발생했던 사업장, 사회보험료 체납사업장 등 임금체불 위험이 있는 사업장 3만3000개를 별도로 선정해 사전지도를 강화한다.



집중 지도기간 중에는 전국 47개 지방노동관서에서 임금체불 신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현장 관리체계를 만들어 운영하기로 했다. 지방노동관서별로 ‘체불청산 기동반’을 운영해 다수인을 대상으로 한 체불·건설현장 체불 등 신속한 조치가 필요한 경우에는 바로 현장에 출동해 해결한다.

이어 일시적인 경영난으로 체불이 발생한 사업주와 임금을 지급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에 대한 융자제도의 이자율을 한시적으로 내린다. 체불사업주 융자제도와 임금체불 생계비 융자제도 이자율을 각각 1%p씩 인하한다.

김경선 고용노동부 근로기준정책관은 “노동자들이 임금 체불로 고통받지 않고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체불 예방 및 생활안정 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세종=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