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JYP, 트와이스 루머 관련 "최초 작성자 및 유포자 형사처벌 논의중"

입력 2019-03-12 17:18   수정 2019-03-12 17:19

이미지 001
(사진=JYP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그룹 트와이스와 관련한 악성 루머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는 1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특정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온라인에 퍼지고 있는 자사 아티스트 관련 루머의 수위와 내용이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 인격에 대해 심각한 훼손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최초 작성자 및 유포자에 대해 법적으로 가용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정준영의 ‘몰카’ 파문과 관련해 트와이스 멤버가 관련이 있다는 루머가 퍼지자 소속사가 강력한 조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 관계자는 “아티스트에 대한 악성 루머의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 등을 근거로 한 즉시적인 고소 및 고발과 형사 처벌이 가능하다”며 “본 사안에 대한 빠른 대응을 위해 팬 분들의 제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JYP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YP엔터테인먼트 입니다.

현재 특정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온라인에 퍼지고 있는 자사 아티스트 관련 루머에 있어 루머의 수위와 내용이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 인격에 대해 심각한 훼손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판단, 최초 작성자 및 유포자에 대해 법적으로 가용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아티스트에 대한 악성 루머의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 등을 근거로 한 즉시적인 고소 및 고발과 형사 처벌이 가능합니다. 현재 본 사안에 대해 증거 수집 및 내외부 로펌과 조치 방안을 논의 중임을 알려드립니다.

본 사안에 대한 빠른 대응을 위해 팬 분들의 제보를 부탁드리며, 자사는 소속사로서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과 조치를 강구할 것임을 다시 한 번 알려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