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솔로 컴백' 박봄 "에더럴, 마약 아닌 의약품…ADD 투병 중"

입력 2019-03-13 13:52   수정 2019-03-13 13:52

이미지 005
(사진=박봄 인스타그램)

가수 박봄이 마약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발표했다.

13일 소속사 디네이션 측은 “사실과 다른 부분은 바로 잡고 국내 활동을 시작하는 게 맞을 듯 하여 아래와 같이 입장을 전한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현재까지도 마약 밀수, 마약 밀반입 등의 표현으로 언급이 되고 있는데 박봄은 명백히 마약을 하지 않았다. 국제특송 우편으로 들여온 에더럴은 미국 FDA에서 정식으로 승인한 합법적인 의약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봄은 현재까지 ADD라는 병을 앓고 있다. 국내 대학병원에서 꾸준히 치료를 받고 있으며 현재 합법적인 약을 처방 받아 복용하고 있다”며 “조금은 따뜻한 시선으로 봐 주셨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라고 전했다.

한편, ADD는 일종의 주의력 결핍증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질환 중 하나다. 충동적으로 행동하거나 과잉행동 등이 일어날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박봄은 13일 오후 새 싱글 ‘Spring(봄)’을 발매하고 본격 솔로 활동에 나선다.


<디네이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박봄 소속사 디네이션입니다.

금일 박봄 솔로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 진행에 앞서 박봄과 관련한 일련의 사건에 대하여 직접 사실과 다른 부분은 바로 잡고 국내 활동을 시작하는 게 맞을 듯 하여 아래와 같이 입장을 먼저 전하고자 합니다.

1. 지난 2010년 국제특송 우편으로 미국에서 에더럴이란 의약품을 들여왔던 건에 대하여 현재까지도 마약 밀수, 마약 밀반입 등의 표현으로 언급이 되고 있는데 박봄은 명백히 마약을 하지 않았기에 이 부분을 바로 잡습니다. 에더럴은 처방전을 받아야만 살 수 있는, 미국 FDA에서 정식으로 승인한 합법적인 의약품입니다. 단, 아직 국내법으로는 마약류로 분류되는 항정신성 의약품으로 유통이 금지되어 있고 당시 이를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 무지에서 비롯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죄송할 따름입니다. 하지만 현재 국내에서 허가받은 다수의 의약품들도 광범위하게 마약류로 분류 되어 있으며, 이를 복용하였다고 전부 마약을 한다고 표현 하지는 않습니다. 박봄 역시 치료의 목적으로 복용 중이고, 당시 진행한 소변 검사를 통해서도 성분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고 이에 경찰에서도 정황과 증거가 인정되어 조사가 마무리 됐던 것입니다.

2. 박봄은 현재까지도 ADD라는 병을 앓고 있고, 국내 대학병원에서 꾸준히 치료를 받으며 한국에서 복용할 수 있는 성분이 비슷한 합법적인 약을 처방 받아 복용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병을 이겨내려 노력하고 있으며, 힘든 시간들이 있었지만 다시 용기를 내어 홀로서기를 하려고 합니다. 새로운 시작에 앞서 매우 조심스럽기도 하지만 이제는 조금은 따뜻한 시선으로 봐 주셨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입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