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사용자 경험 집중한 '갤럭시 S10'…"인간 친화적 디스플레이 선도할 것"

입력 2019-03-14 14:00   수정 2019-03-14 17:34
신문게재 2019-03-15 6면

양병덕상무
14일 삼성전자 태평로 기자실에서 열린 ‘갤럭시 S10’ 디스플레이 기술 브리핑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양병덕 상무가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 백유진 기자)

 

“해상도, 밝기, 색 등 디스플레이 기본 기능의 발전이 한계에 봉착한 상황에서 삼성전자는 사용자들이 흥미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확실한 변화와 함께 즉각적으로 느낄 수 없어도 실질적인 혜택을 줄 수 있는 변화, 두 가지로 기술 개발 방향을 잡았다.”

14일 삼성전자 태평로 기자실에서 열린 ‘갤럭시 S10’ 디스플레이 기술 브리핑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양병덕 상무는 신제품 개발 방향과 철학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디스플레이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기존 화질이나 화면 크기 경쟁을 넘어 사용자들에게 즐거운 경험과 사용성을 제공하려 했다는 것.



갤럭시 S10에서 소비자가 직관적으로 기술 발전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은 ‘인피니티 O 디스플레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작에서 레이저 컷팅 기술을 통해 디스플레이에 작고 섬세한 구멍을 만들어 디스플레이 안에 카메라를 위치시켰다. 이를 통해 구멍 주변의 아몰레드 픽셀 손실을 최소화했으며, 습기에 영향을 받는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특성을 반영해 한 단계 발전된 투습 방지 기술을 접목했다.

양 상무는 “디자인과 제품의 안정성을 최적화 상태로 맞출 수 있는지가 인피니티 O 디스플레이 개발의 열쇠”라며 “개발자들 사이에서 의견이 분분했으나 갤럭시 S10이라는 기념비적인 제품에서 과감히 도전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고 지금까지 충분히 성공적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카메라 홀이 점점 작아져 디스플레이 안에서 사라지는 것이 궁극적인 개발 방향이라고 한다면, 인피니티 O 디스플레이는 디자인의 선택이 아니라 기술 진화 방향의 마일스톤”이라며 향후 가능성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고객이 직관적으로 알아챌 수는 없지만 의미 있는 변화로는 기존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에서 한 단계 진화한 ‘다이내믹 아몰레드’ 기술을 꼽았다.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의 개발 목표는 선명한 화질 구현뿐 아니라 ‘인간 친화적인 디스플레이’다. 인간 친화적인 디스플레이는 인간의 눈으로 보이는 그대로를 디스플레이로 재현하면서도 눈에 해로운 파장을 최소화해 장시간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디스플레이를 뜻한다.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HDR10+ 규격 인증을 받아 어떤 환경에서도 선명하고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또 사람의 눈이 밝고 어두운 환경에 따라 조절되는 것을 모사해 동영상을 장면별로 분석, 최적화된 화면을 제공하는 다이내믹 톤 매핑(Tone Mapping) 기술을 지원한다.



양 상무는 “궁극적인 디스플레이는 인간이 보는 것만큼 보여주는 것”이라며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는 사람들이 만든 의도에 맞게, 상황에 따른 톤을 표현해주는 기술로 사람의 비전 시스템에 유사하게 근접한다”고 설명했다. 

 

저계조 표현
기존 디스플레이(왼쪽)와 비교했을 때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오른쪽)는 어두운 부분까지 좀 더 밝고 선명하게 표현해준다. (삼성전자 제공)

 

저계조 표현력도 향상됐다. 어두운 장면도 색을 구분해줘 어떠한 밝기 수준에서도 선명한 색상의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삼성전자 조사 결과 갤럭시 S10의 색 표현력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JNCD 값은 0.4로 실제 색상과 거의 같은 색을 구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갤럭시노트9이 0.5 JNCD, 갤럭시 S9이 0.7JNCD였다. 아울러 세계 최초로 독일 VDE 사로부터 100% 모바일 컬러 볼륨인증을 받기도 했다.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블루라이트 차감 효과도 증진시켰다. 기존 소프트웨어적으로 색감을 변화시켜 블루라이트를 줄이던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색의 변화나 화질 저하도 없다.

특히 삼성전자는 국가, 인종, 연령, 성별에 따른 색상 선호도를 파악하기 위해 10개국 2000여명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미주, 유럽은 노랗고 붉은 색감, 아시아는 푸른 색감을 선호한다는 것을 파악했다.

양 상무는 “조사 결과 선호도가 각기 달라 모든 사람들이 만족할 수 있는 컬러 구현하는 것이 기술적으로 어려웠다”며 “미주·유럽은 따뜻한 색감의 내추럴 모드, 나머지 국가에서는 푸른 색감의 비비드 모드 총 두 가지 모드로 초기 설정값을 정했다”고 언급했다.

또 화질 향상으로 인한 배터리 소모에 대해서는 “배터리 소모는 사용자가 이용하는 콘텐츠와 관련이 깊은데, 최근 동영상 시청이 늘어나고 있어 이번 신작에서도 배터리 소모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답했다.

올레드의 단점으로 꼽히는 번인(똑같은 화면을 계속 띄울 시 다른 화면을 띄어도 기존 화면이 남아있는 현상)에 대해서도 “유기물이 갖는 근본적인 한계지만 개선하기 위한 기술이 많이 들어가 있다”고 응대했다. 

 

삼성갤럭시S10플러스
삼성 갤럭시 S10플러스 프리즘 화이트. (삼성전자 제공)

백유진 기자 byj@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