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금감원, 상시감시시스템 고도화…AI·빅데이터 활용

대부업 불법행위·보험사 불완전판매 감시 강화

입력 2019-03-14 13:29   수정 2019-03-14 14:54
신문게재 2019-03-15 1면

금감원장, 저축은행 CEO와 간담회<YONHAP NO-2843>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

 

금융감독원이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상시감시시스템을 고도화한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14일 ‘2019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금감원은 금융안정과 금융회사 건전성 제고를 위해 AI와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상시감시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이를 현장검사와 연계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AI·빅데이터 기반 대부업 상시감시시스템과 빅데이터 기반 보험상품 TM 불완전판매 식별 시스템을 구축한다. 은행·지주회사 지배구조 전담검사반도 운영한다.

특정 부문 쏠림현상으로 인한 잠재리스크와 금융회사 불건전 영업행위 등을 중심으로 테마검사도 강화한다. 은행 오토론 등 신규 대출 시장으로 쏠림현상이 있는지 확인하고 보험회사의 부동산 투자 등 리스크 관리 실태를 점검할 계획이다.

부문별로 은행의 취약계층 대상 구속성 행위나 부당한 보증업무 운영, 부당한 보험금 지급 거절·삭감 여부, 증권사 파생결합증권 불완전판매 여부 등을 점검한다.

올해부터 재개하는 종합검사는 수검기관의 부담을 줄이고 자발적 개선을 유도하는 ‘유인부합적’ 방식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우선 금융소비자보호 수준, 재무건전성, 지배구조·내부통제 및 시장영향력 등을 감안해 평가가 미흡한 취약 금융회사를 선정한다. 점검은 핵심부문에 감독·검사역량을 투입해 금융회사 경영 개선에 도움을 주는 실효적인 방식을 취한다.

아울러 가계·자영업자 부채의 안정적 총량 관리·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정착 등 질적 구조 개선에 나서고 금융회사의 사후관리 책임을 강화한다. 가계부채와 개인사업자 대출 관리 목표를 설정·관리하고 저축은행과 여신전문금융회사 등 제2금융권에 DSR를 도입하기로 했다. 대출 사후관리 책임강화를 위해 가계·자영업자 대출 연체징후 상시평가체계를 구축하고, 가계부채 위기관리 매뉴얼을 마련한다.

금융투자회사의 영업범위·규모별 건전성 규제 차등화 방안을 검토하고 보험사의 자본규제 내부모형 승인제도 도입 등 건전성 감독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홍보영 기자 by.hong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