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법원 경매 낙찰가율 3개월 연속 60%대 기록

입력 2019-04-07 16:08   수정 2019-04-07 16:09
신문게재 2019-04-08 13면

1155907_429015_3818

 

부동산 시장 침체가 이어지면서 전국 법원경매 낙찰가율이 3개월 연속 60%대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이 3개월 연속 60%대에 머문 것은 5년 만에 처음이다.


7일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이 발표한 ‘2019년 3월 경매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전국에서 진행된 법원경매 건수는 총 9783건으로 2월 8309건에 비해 17.7% 증가했다. 이 중 낙찰률은 3317건이 낙찰돼 33.9%, 평균응찰자 수는 3.7명을 기록했다. 응찰자 수가 2월에 비해 소폭 증가했음에도 낙찰가율은 66.8%로 2월에 비해 2.8%p 떨어졌다.

지난해 12월(70.9%)까지 70%대를 유지하던 전국 낙찰가율은 올해 1월 69.9%를 기록한 후 3개월 내리 전월 대비 하락하면서 60%대 중반 수준으로까지 떨어졌다. 전국 낙찰가율이 3개월 연속 60%대를 기록한 것은 2013년 11월~2014년 3월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다.

진행 건수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전국 주거시설의 3월 낙찰가율은 77.1%로 2월(77.5%) 대비 0.4%p 낮아졌다.

토지는 지난 2월에 비해 지역간 편차가 더욱 커졌다. 대구, 대전, 전남지역의 낙찰가율이 90%를 넘기면서 유일하게 전월 대비 낙찰가율이 상승했다. 업무상업시설은 전반적인 경기 부진의 여파로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13.4%포인트 하락한 51.9%를, 낙찰률은 22.6%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이연진 기자 lyj@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