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美SNL 무대 스포트라이트는 방탄소년단…CNN보도

“방탄소년단, K-팝을 국제적 움직임으로 승격시켜”
“새 앨범 판매차트 강타 예상”

입력 2019-04-15 09:16   수정 2019-04-15 09:16

BTS-2
방탄소년단이 13일(현지시간) 미국 NBC방송의 ‘SNL’에 뮤지컬 게스트로 출연해 공연을 하고 있다. (SNL 트위터 계정 사진 캡처)
“이번주 SNL 무대는 방탄소년단(BTS)의 모든 것이었다.”

K-팝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이 13일(현지시간) NBC방송의 생방송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를 통해 컴백무대를 꾸미자 CNN방송은 다음날인 14일 이렇게 평가했다.



CNN은 “배우 엠마 스톤이 진행을 맡았고 줄리언 어산지(체포)와 로리 러프린(입시비리 연루 배우) 등에 잽을 날렸지만 스포트라이트는 방탄소년단의 것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은 SNL 무대에서 공연한 첫 번째 K-팝 그룹이 됐다”면서 “K-팝은 꾸준히 인기가 상승하고 있지만 방탄소년단이 이를 국제적인 움직임으로 승격시켰다”고 덧붙였다.

SNL live
방탄소년단이 13일(현지시간) 미국 NBC방송의 ‘SNL’에 뮤지컬 게스트로 출연해 공연을 하고 있다. (SNL 트위터 계정 사진 캡처)
CNN은 이어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앨범 ‘Map of the Soul : Persona’는 판매량 차트를 강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NBC방송의 뉴욕 본사 앞에는 SNL 방청권을 얻으려는 팬들이 일주일가량 줄을 서며 장사진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