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주역들..."음료수 먹지 말고 보시길!"

15일 오전 광화문 호텔에서 아시아 컨퍼런스 열려
오는 24일 개봉앞두고 브리 라슨,로버트 다우니 주이너,제레미 레너와 방한

입력 2019-04-15 13:55   수정 2019-04-15 13:56

내한한 마블 히어로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브리 라슨(왼쪽부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

 

15일 오전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의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가 광화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캡틴 마블’ 브리 라슨, ‘호크 아이’ 제레미 레너, 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 마블 스튜디오 대표 케빈 파이기, 트린 트랜 프로듀서가 참석했다.‘어벤져스:엔드게임’은 22편의 마블 히어로 무비를 집대성하는 작품이다. 이번 영화에는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 ‘헐크’, ‘토르’, ‘호크 아이’, ‘캡틴 마블’, ‘스파이더맨’, ‘앤트맨’, ‘블랙 위도우’, ‘블랙 팬서’ 등 30명에 가까운 히어로가 총출동한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저스 멤버들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로 오는 24일 개봉한다.

‘엔드게임’의 전초전인 영화‘캡틴 마블’의 브리 라슨은 “영웅의 이야기에서 여성의 서사도 중요하다는 것을 많은 이들과 공유 할 수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전날 광장 시장에서 마약 김밥 부터 서울 맛집 투어를 다니고 있는 그는 “정말 엄청나게 먹고 있다. 그만큼 한국은 꼭 오고 싶었던 곳”이라고 밝혔다. 여러 번 내한을 해 한국 팬들에게 ‘로다주’로 불리고 있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유독 감격에 찬 모습이었다. ‘아이언 맨’을 통해 슈퍼 스타로 거듭난 그 역시 “이 영화가 하나의 문화 현상으로 이어지고, 내 인생을 바꿔놓은 작품인 것은 확실하다”면서 “많은 영웅이 합류하며 시너지 효과가 커졌다”며 4편으로 마무리되는 시리즈의 대미를 언급했다. 

'어벤져스' 조각보
‘어벤져스’ 조각보를 선물받고 기뻐하는 배우와 감독. (연합)

 

이에 대해 조 루소 감독은 “마블에서는 다양한 스토리텔링이 가능하지 않나. 전작에서는 타노스(악당)가 이기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어쩌면 관객들은 휴지를 준비하셔야 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이번 “음료수를 많이 마시지 말길 바란다. 중요한 장면을 놓칠 수 있다”며 3시간이 넘는 러닝타임에 대해 조언을 하기도. 극중 호크 아이 역할을 맡은 제레미 레너는 ”세상에는 분열을 만드는 여러 가지 것들이 있지 않나.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서로 갈라졌던 사람들을 한데 모으는 힘을 가졌다. 부디 이 힘을 느끼길 바란다“며 영화를 소개했다.



한편 마블은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의식한듯 아시아 컨퍼런스를 대대적으로 열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국내 취재진뿐만 아니라 중국, 일본, 홍콩 등 아시아 각국에서 온 300여명의 취재진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배우들과 감독들은 가죽 판초와 갈색 정장, 야구모자와 노타이차림등 자유스런 분위기로 특유의 가족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들은 오늘(15일)오후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팬 이벤트를 통해 국내 관객과 직접 만날 예정이다.


이희승 기자 press51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