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군 수뇌부들에게 ‘절치부심’ 강조한 문 대통령…“힘없으면 평화 이룰 수 없다”

입력 2019-04-15 18:19   수정 2019-04-15 18:19

군 장성들과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 후 접견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육군참모총장 등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 행사에서 군 장성들에게 ‘절치부심’하는 정신자세를 가져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신고를 받고 삼정검에 수치를 수여한 뒤 가진 환담에서 “한반도 정세가 급변하고 있는 만큼 이에 부응할 수 있는 군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누리고 있는 지금의 평화가 완전한 것이라고 볼 수 없다”며 “확고하게 정착하지 않았다. 언제든지 변할 수 있는 것이 안보환경이기 때문에 언제든지 대응할 수 있는 강한 군이 돼 달라”고 말했다.

이어 “평화를 단순히 지켜내는 안보 능력을 넘어서 적극적으로 평화를 만들어 내고, 만들어진 평화를 확고하게 정착시키는 강한 군, 강한 힘을 통한 평화를 이끄는 군이 돼 달라”며 “이런 강한 군, 또 힘을 통한 평화는 비단 남북관계에만 그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우리가 언젠가는 남북 분단을 극복할 수 있겠지만, 남북 간의 분단이 극복되면 이후에도 남북을 둘러싼 강대국들, 세계 최강의 강대국에 둘러싸인 것이 지정학적 우리의 안보 환경”이라면서 “그러한 의미에서 우리는 한미동맹을 굳건하게 하면서 동북아 전체의 평화를 지켜내는 역할을 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강한 군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강한 군이 되기 위해 군대 내 성폭력 문제와 군기 사고 등을 없앨 것을 지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 민족이 겪었던 역사를 되짚으며 군 수뇌부가 절치부심의 정신을 가질 것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임진왜란부터 정묘호란, 병자호란, 일제강점기를 거쳐 한국전쟁까지 수많은 국란 속에서도 강한 군사력을 갖지 못해 치욕의 역사를 반복했던 것을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제 우리 힘으로 우리 국방을 지킬 수 있는, 그리고 그 힘으로 끝내는 분단도 극복하고, 또 한미동맹과 함께 동북아 안전과 평화까지 이뤄내는, 그런 강한 국방력을 가지는 데에 절치부심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간이 만약에 해이하다면 적어도 군대만큼은 절치부심을 가져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종전 후에 거의 70년 가까이 이 시점까지 아직도 한미동맹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고, 우리가 독자적인 전작권까지 가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강한 군대에 대해서 절치부심하는 그런 정신까지 가져달라. 특별히 당부한다”며 “결국 힘이 없으면 평화를 이룰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 간 대화를 대화를 통해서 남북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북한의 핵도 대화와 외교를 통해서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대화를 통한 그런 식의 해결도 강한 힘이 있어야만 비로소 성공할 수 있다. 그런 주역들이 여러분들이다.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