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佛마크롱 “우리 일부가 불탔다”

입력 2019-04-16 09:04   수정 2019-04-16 14:02
신문게재 2019-04-17 19면

불길에 타들어가는 노트르담 대성당 지붕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의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의 지붕이 15일(현지시간) 발생한 대형 화재로 불길에 휩싸여 타고 있다. (EPA=연합)

 

프랑스 파리 중심부에 위치한 최대 관광명소이자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저녁 대규모 화재가 발생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프랑스 내무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위치한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으나 발생시점에서 네 시간 가량이나 불길이 잡히지 않았다.

화재 발생 직후 파리 시내의 소방대원 최소 400명 이상이 불길을 잡기 위해 동원됐지만 12세기에 건축된 성당 내부 장식품이 대부분 목조로 돼 있어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인데다 문화재가 많이 보관돼 있어 화재 진압방식에 지장을 받으면서 피해를 키운 것으로 추정된다.

헬리콥터나 항공기로 공중에서 대량의 물을 뿌려 불을 끄는 화재 진압 방식도 성당 건물의 붕괴 위험 때문에 사용할 수 없었다고 소방당국은 해명했다.

로이터통신 등은 현장에서 사상자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지언론들은 대성당 첨탑 보수 공사가 화재의 원인이 됐을 가능성에 주목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그동안 600만 유로를 들여 첨탑 보수공사를 진행해왔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현장으로 이동하기전 트위터에서 “매우 슬프다. 우리 일부가 불탔다”고 했다.

현장 근처에 있던 파리 시민들이 충격에 빠져 울먹이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30대의 한 파리 시민은 “파리가 훼손됐다. 비극이 아닐 수 없다. 지금은 기도할 때”라고 AFP통신에 말했다.

각국 정상도 안타까움을 전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대규모 화재를 지켜보려니 너무 끔찍하다”면서 “빨리 조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날드 투스크 EU정상회의 상임의장은 “파리의 노트르담은 유럽 전체의 노트르담이다. 우리 모두 오늘 파리와 함께 있다”고 했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오늘밤 파리 시민과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끔찍한 화재와 싸우고 있는 소방대원들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슬픔에 빠진 파리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의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15일(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하자 시민들이 주변으로 달려와 불길이 치솟는 현장을 지켜보고 있다. (AFP=연합)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