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SKC, '기술 오픈 플랫폼' 지역 중소기업으로 확대 "사회적 가치 실현"

입력 2019-04-16 11:12   수정 2019-04-16 11:12

SKC
지난 15일 충북 진천군 우석대학교에서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지역사회 확대를 위한 MOU’에 참석한 SKC, 진천군, 진천상공회의소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SKC)
SKC가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협력대상을 지역사회 중소기업으로 확대한다. 기존 소재산업 스타트업이나 벤처기업 중심이었던 데에서 분야와 관계없이 진천 지역 중소기업으로 확장,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내 사회적 가치를 높이겠다는 취지다.

이와 관련 SKC는 지난 15일 충청북도 진천군 우석대학교에서 진천군 및 진천상공회의소와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지역사회 확대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협약에서 3개 기관은 진천지역 내 중소기업·창업·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생태계를 조성하고 R&D 역량강화를 위한 공동 수요를 발굴, 정보공유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진천상공회의소가 진천군 내 우수 중소기업을 발굴하면, SKC를 포함해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에 참여한 기관 9곳이 전문역량을 살려 지원하는 형태다. SKC는 R&D 설비와 노하우를 제공하고, 경영에 필요한 무형 인프라를 공유한다. 진천군은 중소기업 대상 정부지원 프로그램을 연계 및 지원한다.

1차 지원 대상은 진천상공회의소가 신청받아 추천한 중소기업 12곳이다. 이 업체들은 볼트·접착제·엔지니어링플라스틱·건축자재 등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주로 안전환경이나 특허, 품질관리, 제품분석 및 R&D설비 활용 등에서 협력을 원하고 있다. SKC는 협력 요청을 세부적으로 파악하고 이달 말부터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참여기관과 함께 지원해나간다는 방침이다.

SKC 관계자는 “이번 MOU는 SK그룹의 차원에서 중요하게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를 확대하기 위해 추진해온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을 지역사회로 확장한 것”이라며 “신소재 기술 공모전 ‘스타트업 플러스’를 통해 소재산업 생태계를 강화하는 한편, 지역의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가지고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역량을 공유하는 등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C는 벤처·스타트업의 사업화를 지원하고 소재산업의 건강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울산테크노파크, 선보엔젤파트너스, 울산대, 울산과학기술원과 함께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을 구성한 바 있다.



이어 올해 2월에는 산업통상R&D전략기획단,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이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에 합류하면서 더욱 탄탄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지원대상을 소재산업 중소기업으로 확대했다.
전혜인 기자 hy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