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15시간 불과의 사투…처참한 佛노트르담 내부

입력 2019-04-17 10:05   수정 2019-04-17 10:05

France Notre Dame Fire
(AP=연합)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 화재가 발생한 이튿날인 16일(현지시간) 외신들은 성당 내부의 처참한 모습을 전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전날 발생한 화재로 400명 이상의 소방관들이 출동해 15시간 넘게 화재와 사투를 벌였다.

화재가 완전히 진압된 후 모습을 드러낸 대성당 내부는 당시 발생한 화재의 규모를 짐작케 한다.

천장에는 마치 폭격을 맞은 듯 커다란 구멍이 뚫려있고, 붕괴된 지붕 잔해와 돌무기들이 쌓여 있다.

노트르담 대성당 내부에 쌓여 있는 화재 잔해
(AFP=연합)
화재 열기로 천장에서 납이 녹아내리는 와중에도 성당 내부의 유물들을 꺼낸 헌신적인 사람들 덕분에 예수그리스도의 가시면류관 등이 피해를 면할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숲’으로 불리던 13세기 지붕 구조물 등은 소실돼 안타까움을 더했다.



France Notre Dame Fire
(AP=연합)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