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뉴욕 오토쇼] 현대차 ‘신형 쏘나타’ 북미서 첫 선

입력 2019-04-18 13:09   수정 2019-04-18 13:09

190418 현대차 2019 뉴욕 모터쇼 참가(4)
현대자동차는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 참가해 신형 쏘나타를 선보였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린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신형 쏘나타’를 북미 시장에 처음 공개했다고 밝혔다.

신형 쏘나타는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르 필 루즈’를 통해 공개한 현대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트니스’가 최초로 적용돼 혁신적인 디자인의 스포티 중형 세단 이미지를 연출했다.



신형 쏘나타는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를 비롯해 빛을 디자인 요소로 활용한 ‘라이트 아키텍처’를 통해 감각적이고 역동적인 외관 디자인과 첨단 기술 및 세심한 정성이 녹아든 실내 공간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또한, 현대차의 차세대 플랫폼이 적용돼 정숙성, 승차감, 핸들링, 안전성, 디자인 자유도 등 차량 기본 성능을 크게 개선됐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에 다양한 첨단 신기술을 대거 탑재해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서의 면모를 선보였다.

신형 쏘나타에는 개인화 프로필, 현대 디지털 키 등 첨단 고급 사양들이 최초로 적용됐다. 뿐만 아니라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전자식 변속 버튼(SBW), 12.3인치 클러스터, 10.25인치 내비게이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등 첨단 편의 사양을 탑재했다.

미국에서 출시되는 신형 쏘나타는 현대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이 적용돼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 ▲스마트스트림 G1.6 T-GDi 엔진 등 2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번 뉴욕 모터쇼에서 약 484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베뉴, 신형 쏘나타 등 신차 3대 ▲넥쏘, 코나EV 등 친환경차 5대 ▲엘란트라 GT N Line, 벨로스터 N등승용 5대 ▲ 팰리세이드, 코나 등 RV 5대 등 총 18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이효정 기자 hy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