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대만 동부 화롄, 6.1규모 지진…대규모 피해 우려

입력 2019-04-18 15:39   수정 2019-04-18 15:39

AKR20190418110551089_01_i_org
대만 동부 화롄 6.1 규모 지진 (사진=대만 기상국 홈페이지)


대만 동부 화롄(花蓮)에서 리히터 규모 6.1의 강진이 발생했다.



18일 대만 기상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분쯤 대만 화롄현 정부 청사로부터 서북쪽으로 10.6㎞ 떨어진 지점에서 리히터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지는 북위 24도 13분, 동경 121도 52분 지점으로 진원의 깊이는 18.8㎞다.

이날 지진으로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를 포함한 전역에서 강한 진동이 느껴졌다. 지진이 발생한 화롄현 일대에서는 최대 진도 7의 강력한 흔들림이 발생했다. 대만 뿐만 아니라 대만해협 건너편 중국 본토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 피해 현황은 자세히 알려지지 않고있다.

대만 동부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자리 잡고 있어 잦은 지진이 발생하는 곳이다. 지난 2월에는 화롄을 강타한 규모 6.0의 지진으로 17명이 사망하고 280명 부상의 피해를 입기도 했다.

한편 화롄은 한국의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대만 편에서 소개된 타이루거(太魯閣) 협곡이 있는 곳으로 우리나라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곳이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