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경찰, 최종훈 '음주운전 보도 무마' 의혹…"사실무근"

입력 2019-04-18 16:00   수정 2019-04-18 16:00

2019041101000946300041441
최종훈 (사진=연합)

경찰이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 보도 무마’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으로 결론지었다.

1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종훈 음주운전 사건 조사를 담당한 경찰관의 휴대폰을 포렌식하고 계좌를 추적해 수사를 벌인 결과, 언론보도를 무마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최종훈은 음주운전 단속 적발 당시 현장 경찰관에게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뇌물공여 의사표시)로 입건됐다.

지난달 경찰은 “최종훈이 2016년 2월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되자 단속 경찰관에게 200만원의 금품 공여의사표시를 한 사실이 확인돼 입건했다”면서 “최 씨가 카카오톡 대화방(일명 승리 카톡방)에 ‘경찰에게 1000만원을 건네려고 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린 일이 있었는데, 실제 금액에는 차이가 있었다”고 밝혔다.

사건 당시 최종훈은 음주단속에 걸려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지만, 특별한 언론 보도 없이 방송활동을 이어간 사실이 확인돼 일각에서는 경찰과의 유착 관계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최종훈의 뇌물공여 의사표시 혐의에 대해선 19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