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동아시아 문화도시 2019 인천 개막식…중국·일본과 교류행사 풍성

오는 26∼27일 인천문화예술회관 개막행사 비롯해 연말까지 문화예술 공연 다채

입력 2019-04-18 17:50   수정 2019-04-18 17:50

동아시아문화도시 다양한 행사
오는 26-27일 인천문화예술회관 야외광장에서 동아시아문화도시 2019 개막식을 연다<사진 인천시 제공>
2019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인천시가 올해 한·중·일 문화교류 사업을 다양하게 추진한다.

인천시는 올해 동아시아문화도시인 중국 시안, 일본 도쿄 도시마구와 함께 인천에서 문화예술 교류 사업을 다채롭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우선 올해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행사를 ‘동아시아의 문화교류와 평화’라는 주제로 오는 26∼27일 인천문예회관 야외광장에서 개최한다.

개막축하 공연은 한·중·일 9개 팀이 참여해 오뚝이와 대형 사다리를 활용한 공연, 코미디 드로잉 퍼포먼스, 광대 마임 저글링쇼, 아크로바틱 공연 등 수준 높은 거리 공연을 선보인다.

개막 퍼포먼스는‘여명의 빛’이란 제목으로 디딤무용단에서 연출한다.



의물을 든 남성들과 화사한 꽃을 든 여성들의 모습이 대조를 이뤄 의젓하면서도 화려한 춤으로 구성된다.

5월 17일부터 6월 1일까지 인천문예회관에서는 ‘춤추는 동아시아 문화도시, 인천’ 행사가 열리고, 7∼10월에는 인천아트플랫폼에서 ‘동아시아 릴레이 작가전시회’가 마련된다.

8월 말에는 인천에서 한·중·일 문화장관 회의가 열려 3개국의 문화예술 교류 협력 강화 방안이 논의된다.

아울러 9월 동아시아 생활문화축제, 10월 동아시아 합창제, 11월에는 한·중·일 문학 콘퍼런스가 이어질 예정이다.

이밖에 디아스포라 동아시아 영화제, 동아시아 인천부평 대중음악 축제, 경인아라뱃길 리딩보트 ‘선상문학회’, 한·중·일 민간예술단체 교류 사업 등도 연계사업으로 추진된다.

폐막행사는 12월 6∼7일 부평아트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시민이 참여하고 만들어 가는 생활문화 예술을 활성화하고 인천의 다양한 문화예술 매력을 발산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한·중·일 문화교류를 통해 인천의 문화 다양성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중·일 3국은 2012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문화장관회의에서 도시 간 문화교류와 협력을 통해 갈등과 반목을 해소해 나가자는데 합의했다.

이에 따라 매년 세 나라의 문화적 전통을 대표하는 도시 한 곳을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해 연중 문화교류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