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기덕 퇴출운동, “역고소는 피해자의 일상을 균열 내려는 것”

입력 2019-04-19 02:26

김기덕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김기덕 감독의 퇴출운동이 주목 받고 있다.

 

지난 18일 김기덕 감독의 활발한 해외 활동과 고소 남발 등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영화계는 물론 여성계 인사들까지 참석한 것.

 

특히 강혜란 한국여성민우회 공동대표는 김기덕 감독의 해외 행보에 대해 “다수의 미투 가해자들이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보내는 것과는 판이하게 다르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현재 김기덕 감독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피해자와 언론사, 여성단체 등을 상대로 13억 규모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배복주 한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는 “역고소를 제기하는 것은 가해자들이 자신의 권력을 이용하며 피해자들을 고립시키는 방식과 다르지 않다. 피해자와 피해자 지원 그룹을 약화시켜 실체적 진실을 숨기고 피해자의 일상을 균열 내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역고소로는 출구를 찾을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용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