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이영자 집공개, '반전' 인테리어

입력 2019-04-19 16:54

제목 없음
사진=올리브채널 '밥블레스유' 방송캡처

이영자가 집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 방송인 이영자와 김숙, 최화정, 송은이, 장도연은 가구를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송은이는 "옛날에 이영자 언니네 집에 갔을 때. 언니네 집이 너무 예쁘다. 방송에서 예전에 나왔다. 흰색 침대에 이게 연예인 집이구나 싶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김숙도 "방도 너무 예쁘고 이불보는 누가 봐도 백화점에서 파는 거. 문화 충격이었어. 난 영자 언니 집 가서 사실 되게 충격받았어"라고 털어놨다. 송은이는 "자라고 하며 우리한테 사이드 방에 방을 내주고 자나 봤더니 자긴 마루에서 자더라"고 밝혔다.

 

그러자 이영자는 "거긴 쇼룸이야. 침대랑 방을 너무 예쁘게 해놓으니까 가구들이 말을 해. 들어오지 말라고, 자기 혼자 있고 싶다고. 그러니까 불편한 거야. 어떤 날은 너무 힘들어 씻지 못하잖아. 그런 날은 침대한테 미안하니까 바닥에 쪼그려 자는 거지. 뒤처리를 내가 해야 하니까"라고 말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용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