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세종시 여울초등학교, 고정욱 작가와의 만남 실시

장애인의 날 맞아 장애에 대한 바른 가치관 형성 도모

입력 2019-04-19 17:17   수정 2019-04-19 17:17

고정욱 작가와의 만남 실시(1)
고정욱 작가가 여울초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다.
세종시 여울초등학교(이하 여울초)는 19일 우솔관에서 전교생 및 교직원 500여 명을 대상으로 ‘가방 들어주는 아이’, ‘아주 특별한 우리 형’ 등을 집필한 ‘고정욱 작가와의 만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강연은 ‘장애인의 날’을 맞아 학생들과 작가의 만남을 통해 독서에 대한 동기를 부여하고, 장애에 대한 바른 가치관을 형성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만남을 위해 학생들은 한 달 전부터 고정욱 작가가 집필한 동화를 읽어보고 ▲책에 대한 각자의 느낌 ▲진정한 배려는 무엇인지 ▲나눔을 실천하는 방법은 무엇인지 등에 대한 주제로 학급에서 이야기를 나누며 작가와의 만남을 준비했다.

고정욱 작가는 ‘더불어 사는 아름다운 세상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소아마비로 인해 1급 장애인으로 살아가는 자신의 삶을 학생들에게 들려주며, ‘불가능이란 없다’는 희망적인 이야기와 함께 장애인에 대한 불편한 시선을 다 함께 개선해 나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학생들은 강연에 대한 소감과 함께 앞으로의 실천 다짐을 작성했고, 작가의 책에 사인을 받고 함께 사진을 찍으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한수연(4학년) 학생은 “국어 교과서에 실린 동화의 작가님을 만나게 되어 매우 기뻤고, 희망을 잃지 않고 꿈을 위해 노력하는 작가님의 모습이 감동스러웠다”며, “앞으로 나도 작가님처럼 꿈을 이루기 위해 책을 많이 읽고, 나와 다른 친구들을 이해하고 배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순금 교장은 “이번 고정욱 작가와의 만남을 통해 여울초 학생들이 독서를 생활화하고, 자신의 꿈을 위해 노력할 것을 기대한다”며, “또한, 나눔의 의미를 이해하고, 더불어 사는 삶의 실천을 통해 배려와 존중이 가득한 학교 문화가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세종=강철수 기자 knews1020@naver.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