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블랙핑크, 美 ‘제임스 코든쇼’ 출연…‘킬 디스 러브’ 카리스마 무대

입력 2019-04-19 17:56   수정 2019-04-19 17:56

bp3
bp2
bp4
bp1
블랙핑크, 美 ‘제임스 코든쇼’ 출연 (사진-CBS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
블랙핑크가 미국 간판 심야 토크쇼 ‘제임스 코든쇼’에 출연해 신곡 ‘킬 디스 러브’ 무대를 선보였다.

19일 오전 12시 37분 (현지 시간) 블랙핑크는 CBS 토크쇼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이하 제임스 코든쇼)’에 출연해 미국 시청자들을 만났다.



방송이 시작되자, 진행자 제임스 코든은 “우리 토크쇼에 K팝 걸그룹 최초로 출연해 환상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일 이들이 있다”라며 블랙핑크를 소개했다.

유쾌한 인사를 나눈 블랙핑크는 곧이어 ‘제임스 코든쇼’의 시그너처 게임인 플린치(flinch)를 시작했다. 유리 벽 뒤에 서서 코든의 얼굴이 그려진 기계에서 날아오는 음식에도 놀라지 않으면 성공하는 게임이다.

가장 먼저 도전한 멤버는 지수와 제니. 블랙핑크는 누가 가장 쉽게 놀라냐는 질문에 제니를 꼽았다. “벌써부터 무섭다”고 말한 제니와 지수는 서로의 손을 꼭 잡고 유리벽 뒤에 섰다. 아보카도, 토마토 등 음식이 발사되자 제니는 손사래를 치며 크게 놀랐지만 지수는 태연함을 유지했다. 두 사람은 극과 극 반응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다음으로 로제와 리사가 출격했다. 로제는 “우린 앞서 도전한 언니들 보다 어리고 더 용감하다”며 패기 넘치는 모습을 보였지만 빠른 속도로 날아오는 음식물에 화들짝 놀랐다. 리사 역시 마찬가지로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어 블랙핑크는 지난 5일 공개된 신곡 ‘킬 디스 러브’ 무대에 올라 방청객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미국 방송을 통해 ‘킬 디스 러브’ 무대가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쇼트 팬츠, 하얀 크롭톱, 레이어드 드레스 등 화려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선 블랙핑크는 강렬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무대를 선보였다. 녹화 방송에 참여한 팬들은 ‘떼창’을 펼치며 블랙핑크의 폭발적인 인기를 실감케 했다.

끝으로 제임스 코든은 “블랙핑크는 현재 첫 북미 투어를 순회 중이”이라며 “각종 차트를 집어삼킨 블랙핑크를 꼭 만나 보길 바란다“라고 마무리 인사를 건넸다.

한편 블랙핑크는 19일 미국 최대 음악 축제인 ‘코첼라 페스티벌’ 2주차 무대에 오른다. 또뒤이어 24일 시카고, 27일 해밀턴, 5월 1일~2일 뉴어크, 5월 5일 애틀랜타, 5월 8일~9일 포트워스로 이어지는 총 6개 도시 8회 규모의 북미 투어를 개최한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