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스리랑카 연쇄폭발, 폭탄테러 용의자 7명 체포…“무정부 상태 만들기 위해…”

입력 2019-04-22 01:36

문재인
사진=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부활절인 지난 21일 스리랑카에서 연쇄폭발 사고가 일어난 가운데 폭탄테러 용의자 7명이 체포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스리랑카의 교회 세 곳을 포함해 8곳에서 연쇄 폭발이 일어나 190명이 숨지고 400명 이상이 다쳤다.

 

망갈라 사마라위라 스리랑카 재무장관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번 사건이 "살인과 혼란, 무정부 상태를 만들기 위해 잘 조직된 공격"이라고 밝혔다.

 

AFP통신에 의하면 푸쥐트 자야순다라 스리랑카 경찰청장은 지난 11일 경찰 간부들에게 해외 정보기관들을 인용해 급진 이슬람단체인 내셔널타우힛자맛(NTJ)이 유명 교회를 공격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스리랑카 국방부는 폭발 사건 용의자 7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SNS를 통해 “스리랑카의 부활절 비극이 믿기지 않는다”며 “미사가 진행되는 성당을 비롯해 교회와 호텔의 무고한 시민들에게 있어서는 안 될 테러가 가해졌다”라고 말했다.

 

 

김용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