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美, 이란산 원유수입 전면 금지 결정

백악관 성명 발표
한국 등 8개국 예외조치 연장 않기로

입력 2019-04-22 23:01   수정 2019-04-22 23:01

FILES-IRAN-PAKISTAN-DIPLOMACY
(AFP=연합)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란산 원유 금수조치와 관련, 한국 등 8개국에 대한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미국 백악관은 2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5월초 만료되는 제재 유예조치(SREs·significant reduction exceptions)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백악관은 “이번 결정은 이란의 원유 수출을 ‘제로’(0) 수준으로 낮추고 이란정권의 주요한 수입원을 인정하지 않는 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 세계 3대 최대 에너지 생산국은 우리 우방 및 동맹국들과 함께 국제 석유시장이 적절한 공급을 유지하도록 보장하는데 전념하고 있다”며 “우리는 모든 이란산 원유가 시장에서 사라져도 국제 수요가 충족될 수 있도록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와 우리 동맹국들은 대(對)이란 최대 경제압박 전략을 유지 및 확대하는데 결연한 의지가 있다”며 “미국과 우리 파트너, 동맹국, 중동의 안정을 위협하는 이란 정권의 행위를 종식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해 11월 이란 핵합의 탈퇴로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면서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인도, 이탈리아, 그리스, 일본, 대만, 터키 등 8개국에 대해 180일간 ‘한시적 예외’를 인정하고 6개월마다 제재 예외 인정기간을 갱신토록 했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예외적 허용 조치 연장을 위해 미국 정부와 협의를 벌여왔으나, 제재 예외조치의 연장이 되지 않으면서 석유화학 분야 등 관련 업계에 타격이 예상된다.

한시적 예외 만료 시한은 오는 5월2일이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