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패스트트랙 저지 위해 뭉친 한국당·바른정당계

입력 2019-04-25 18:10   수정 2019-04-25 18:12

KakaoTalk_20190425_173611473
사진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25일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장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이는 모습. (사진=김윤호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25일 선거제·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저지를 위해 뭉쳤다.

이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및 정치개혁특별위원회·사법개혁특위 위원들이 모여 패스트트랙 법안을 논의하는 회의장 앞에는 한국당과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연좌농성이 벌어졌다.



이들이 반발하는 배경에는 바른미래당의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이 있다. 공수처 패스트트랙을 공개 반대한 오신환 의원을 사임시키고 국민의당계 채이배 의원을 보임시킨 것이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에 맞서 회의장 인근 사개특위 전체회의가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운영위 회의장 앞에 진을 쳤다. 나경원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가 이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법안 논의장을 항의방문 전 기자들과 만나 “문희상 국회의장이 허가한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이 불법이니 철회하라고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KakaoTalk_20190425_174317868
자유한국당의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운영위원장실을 항의방문하는 모습. (사진=표진수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등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법안 논의장을 항의방문한 후 한국당 의원들과 함께 연좌농성에 돌입했다.

유 의원은 이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영표 민주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에게 오 의원 사보임이 국회법 위반이라 인정할 수 없으니 중단하라고 말했지만 두 분 다 완강히 거절했다”며 “특히 김 원내대표에게는 불법 사보임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어긴 것에 대해 질책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사개특위 회의장 앞에서 (패스트트랙 추진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국회 정치개혁특위와 사개특위 회의 개의가 상당한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과 바른정당계가 법안 국회 의안과 제출도 몸으로 막아설 가능성도 있다.



더구나 선거제와 공수처 법안 마련도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간의 이견으로 다소 난항을 겪고 있다. 바른미래당 소속 사개특위 위원인 권은희 의원은 논의 도중 기자들과 만나 “법안에 따라 이견의 정도는 다르다. 논의를 지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