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여야4당, 공수처·검경 수사권 조정안 제출…사개특위 권은희 사보임

입력 2019-04-25 18:33   수정 2019-04-25 20:29

KakaoTalk_20190425_182920929
사진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5일 국회 의안과에 여야4당의 공수처 등 법안 팩스 제출을 막으려 항의하는 모습. (사진=김윤호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은 25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태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해당 법안들이 마련된 것은 이견을 보였던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사임시키고 임재훈 의원을 보임시키면서다. 바른미래당은 같은 날 사개특위 위원이던 바른정당계 오신환 의원을 국민의당계 채이배 의원으로 사보임시켰다.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의사과와 의안과를 점거한 탓에 여야4당은 팩스를 통해 법안 및 사보임 신청서를 제출했다. 다만 한국당 측의 팩스와 컴퓨터 일부 훼손 및 사용 방해로 검경 수사권 조정안은 접수되지 못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에 맞서 팩스 접수를 물리적으로 막으며 항의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2중대·3중대는 자폭하라” “불법적인 법안·사보임 제출은 원천 무효” “국회사무처도 각성하라” “들러리 국회의원들을 세우는 괴물법”이라며 격하게 반발했다.

여야4당은 이날 안에 사개특위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회의를 열고 패스트트랙을 추진할 방침이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