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박한별, 남편 유인석 위해 자필 탄원서 제출…"남편 충실히 조사 받을 것 약속"

입력 2019-05-15 14:00   수정 2019-05-15 14:00

5
사진=박한별 인스타그램
배우 박한별이 남편인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를 위한 탄원서가 화제다.

15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박한별은 지난 14일 진행된 남편 유인석 전 대표와 그룹 빅뱅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의 영장실질심사에서 유 전 대표를를 위해 작성한 탄원서를 제출했다. 박한별은 법률 대리인을 통해 재판부에 자필 탄원서를 전달했다.



박한별은 탄원서를 통해 “제 남편은 이 상황을 회피하거나 도주할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해서 충실히 조사 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서 약속드립니다” 등의 글이 쓰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한별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테테인먼트 측은 “박한별이 남편을 위해 탄원서를 작성하거나 제출한 여부에 대해 전달 받은 내용이 없다. 워낙 개인적인 부분이라 상세한 건 모르고 있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앞서 ‘버닝썬 게이트’의 핵심 인물인 승리와 유인석 전 대표는 지난 14일 법원에 출석해 영장 실질심사를 받았으나, 이날 오후 두 사람의 구속 영장은 기각됐다. 영장이 기각됨에 따라 두 사람은 이날 오후 10시 50분쯤 귀가했다.



한편 박한별과 유 전 대표 2017년 11월 결혼해 지난해 4월 첫 아들을 출산했다. 최근에는 지난달 27일 종영한 MBC 주말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로 약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