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상가도 똘똘한 한 채?... '브랜드 상가'로 몰린다!

입력 2019-05-15 15:04   수정 2019-05-15 16:29
신문게재 2019-05-16 1면

광교컨벤션꿈에그린 상업시설 조감도
광교컨벤션꿈에그린 상업시설 조감도 (제공=한화건설)

 

아파트에서 시작된 ‘똘똘한 한 채’ 선호현상이 수익형 부동산 시장으로 확산되며 브랜드 상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브랜드의 높은 신뢰도를 바탕으로 설계나 재정 안정성을 보고 선호하는 수요자들이 많은 상황이다.

닥터아파트가 지난해 말 발표한 ‘2018 아파트 브랜드파워 설문조사’에 따르면 동일한 입지에서 아파트 구입 시 고려해야 하는 요인 중 가장 중요한 것으로 브랜드(37.44%)를 꼽았다.



이러한 브랜드 선호 열기는 상가시장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 1월 대우건설이 부천시 중동에서 분양한 ‘신중동역 랜드마크 푸르지오 시티’ 단지 내 상업시설은 평균 2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오피스텔은 평균 21.57대 1, 최고 1451.7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인기를 끌었다.

GS건설이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에서 분양한 그랑시티자이 단지 내 상가인 ‘그랑시티자이 에비뉴’는 지난해 6월말 진행된 라이프 에비뉴와 포트 에비뉴 입찰에서 총 117실 모집에 최고 낙찰가율 196%, 최고 82대 1(평균 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같은 해 9월 분양된 ‘안산 그랑시티자이 파크 에비뉴도 73개 점포 입찰에서 최고 17대 1, 평균 7.2대 1의 경쟁률로 하루 만에 완판됐다.

업계 전문가는 “대형건설사의 브랜드 상가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이미 형성된 브랜드 인지도와 더불어 자금 운용의 안정성으로 부도 위험이 낮아 분양부터 준공까지 안심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특히 대부분 단지 내 상가로 공급되는 형태가 많아 고정배후수요 확보도 가능하고 입지도 우수한 곳이 많다”고 말했다.



채훈식 기자 cha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