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민주당 전국여성위, 나경원 '달창' 발언에 "즉각 사퇴하라"

한국당 여성의원 "‘야당 원내대표 죽이기’ 혈안 된 여당, 손가락을 보지 말고 달을 보라"

입력 2019-05-15 15:28   수정 2019-05-15 15:29

나경원 규탄 발언하는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전국여성위원회 위원장(왼쪽)이 15일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여성의원 및 당원들과 함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망언 규탄 및 사퇴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연합)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는 15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달창’ 표현 논란에 규탄하며 나 원내대표의 대표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여성위원회 나경원 규탄대회’에서 백혜련 민주당 여성위원회 위원장은 “더운 날씨보다도 나 원내대표의 망언에 대한 분노가 더 뜨겁다”면서 “나 원내대표는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정도의 여성 모독과 국민 모독의 발언을 했다”고 비난했다.



백 위원장은 “나 원내대표는 진정한 사과의 말도 없이 심지어는 일베 사이트에서 나오는 ‘문노스’라는 망언까지 내뱉고 있다”면서 “보수 야당의 최초의 여성 원내대표가 되셨으면 그만한 품격을 갖추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성과 국민의 분노를 담아 정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한국당 여성의원 일동은 ‘야당 원내대표 죽이기’ 혈안 된 여당, 손가락을 보지 말고 달을 보라는 기자회견을 열고 나 원내대표의 정치 공세를 중단하라는 목소리를 높였다.

김재정 의원, 박순자 의원 등 여성 의원들은 “우발적인 말실수 하나로 야당 원내대표의 인격을 말살하는 ‘야당 죽이기’ 행태가 도를 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물의를 빚은 말실수에 대해 단어의 의미를 모르는 상황에서 무심코 사용한 점을 인정하고 즉각 진심어린 사과의 뜻을 밝힌 바 있는데 민주당은 야당 원내대표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사안의 본질을 흐리고 말실수를 왜곡 확대 재생산하면서 이를 불필요한 정쟁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은 야당 원내대표 헐뜯을 시간에 무너지는 민생을 살려달라는 국민의 처절한 목소리부터 귀담아 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표진수 기자 vyv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