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20대 방송인 마약, “반성하고 있어…”

입력 2019-05-16 00:42

경찰청
사진=경찰청 트위터

 

20대 모델 겸 방송인이 마약 투약으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라는 소식이 뒤늦게 전해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5일 SBS funE는 케이블 프로그램 등에서 한 때 유명했던 정 모 씨(28·여)가 2016년 지인들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복역 중이라고 보도했다.

 

정 씨는 1심에서 징역 1년 10월을 선고 받았고 이후 항소와 상고를 했지만 지난해 6월 대법원이 상고를 기각해 형이 확정됐다.

 

정 씨의 측근은 "정 씨가 과거를 반성하고 있으며 출소 후 다시는 마약에 빠지지 않을 것이라는 결심을 담은 편지를 수차례 보내왔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 씨는 지난 2009년 유명 케이블 TV프로그램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다.

 

 

유승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