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지영 희귀병 고백, “심각했다”

입력 2019-05-16 00:53

김지영
사진=MBC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지영이 희귀병을 앓았던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는 김지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지영은 어린 시절 희귀병으로 고생했다고 밝혔다.

 

김지영은 “고등학교 때 수술만 8번 했다. 그때 약간 인생 관념이 생긴 것 같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어린 시절에는 집, 병원, 학교만 다녀서 밖에 잘 다니지 않았다. 고등학교 때 완치돼, 대학교 때 모험을 꿈꿨다. 그래서 문화인류학과에 갔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지영은 지난 2011년 MBC 드라마넷 한풀이 토크쇼 ‘미인도’에 출연, 자신의 희귀병에 대해 “등에 혈관이 엉겨 붙은 혈종 때문에 성인이 될 때까지 살기 힘들 것이라고 의사가 말할 만큼 상태가 심각했다”고 말한 바 있다.

 

 

유승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