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NCT 127, 첫 북미 투어 성료…밴쿠버에서 '화려한 피날레'

입력 2019-05-21 13:52   수정 2019-05-21 13:52

0000184521_001_20190521104519140
(사진=SM엔터테인먼트)
0000184521_004_20190521104519191
(사진=SM엔터테인먼트)

그룹 NCT 127이 캐나다 밴쿠버 공연을 끝으로 첫 북미 투어를 성료했다.

NCT 127 첫 북미 투어 ‘NEO CITY-The Origin’(네오시티-디 오리진)은 뉴저지, 애틀랜타, 마이애미, 댈러스, 피닉스, 휴스턴, 시카고, 산호세,로스앤젤레스, 토론토, 밴쿠버 등 미국 및 캐나다 11개 도시에서 총 12회에 걸쳐 화려하게 펼쳐졌다.



특히 북미 11개 도시 공연은 한국 남자 아이돌 그룹 사상 최다 도시 개최 기록으로 NCT 127의 글로벌 인기를 실감케했다.

이번 북미 투어의 피날레를 화려하게 마무리 한 캐나다 밴쿠버 공연은 지난 19일(현지시간) 퍼시픽 콜리세움(PACIFIC COLISEUM)에서 개최됐다.

이날 공연에서 3시간의 러닝타임 동안 NCT 127은 ‘체리 밤’ 영어 버전을 시작으로 ‘소방차’, ‘무한적아’, ‘터치’, ‘신기루’, ‘악몽’ 등 무대를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24일 발매를 앞둔 새 미니앨범 ‘NCT #127 위 아 슈퍼휴먼’의 무대까지 모두 23곡의 다채로운 무대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공연 막바지 멤버들은 “멤버 마크의 고향인 밴쿠버에 와서 공연했는데, 팬분들의 환호 속에서 멋진 공연 펼칠 수 있어서 정말 의미가 크다”며 “언제 어디서나 저희를 뜨겁게 맞이해주시는 팬분들에게 감사드린다. 보내주신 응원과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늘 열심히 하는 NCT 127이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북미 투어를 마친 NCT 127은 21일(현지 시간) 멕시코에서 월드 투어를 이어간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