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설리, 노브라 사진 포착, 네티즌은 설전 중 “불편하다”VS“너무멋져”

입력 2019-05-22 17:51

727b481a81b9efe2df71923de5340f04_11174322844
사진 출처 = 인터넷커뮤니티

 

그룹 에프엑스 출신 가수 겸 배우 설리가 또 다시 근황 사진으로 화제가 된 가운데, 네티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 설리는 자신의 SN 계정에 ‘그 어디선가’라는 제목과 함께 동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머리카락을 정리하며 모자를 쓰고 있는 설리는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채 민소매를 입고 자유분방한 모습이 담겨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보기 불편하다. 이쯤되면 관종인가”,“노브라는 좀 곤란하지”,“공인이면 공인답게”,“집에서나 노브라 하세요 좀” 등의 부정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반면에, “그놈의 노브라가 어때서“,”설리 응원합니다”,“노브라가 편하긴 하지”,“개인의 자유 아닌가?”,“별 걸 가지고 논란이래” 등의 설리를 응원하는 댓글들도 포착됐다.

 

앞서 설리는 ‘노브라’ 논란으로 누리꾼과 각을 세웠다.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 중 “왜 속옷을 착용하지 않냐”는 질문에, “시선 강간이 더 싫다”고 답하며 설전을 벌인 것. 이후에도 설리는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듯한 사진을 올리거나, 가슴 부분에 캐릭터 스티커를 붙인 사진을 SNS에 게재했다.

 

앞서 지난 16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시밭길이더라도 자주적 사고를 하는 이의 길을 가십시오. 비판과 논란에 맞서서 당신의 생각을 당당히 밝히십시오. 당신의 마음이 시키는대로 하십시오. ‘별난 사람’이라고 낙인 찍히는 것보다 순종이라는 오명에 무릎 꿇는 것을 더 두려워하십시오. 당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이념을 위해서라면 온 힘을 다해 싸우십시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IBM 전 회장 토마스 J. 왓슨(Thomas J. Watson)의 명언으로 드러났다.

 

한편, 설리는 지난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로 데뷔했다.

 

 

유승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