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세계 최고 스마트시티 석학들…인천 송도서 “도시문제 해법 제시”

인천경제청 송도컨벤시아에서‘스마트시티 국제심포지엄’ 개최

입력 2019-05-23 11:36   수정 2019-05-23 11:36

인천 송도서 스마트시티 세계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여 각종 도시문제 해법을 제시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오는 28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스마트 지속 가능 도시 및 사회’라는 주제로 스마트시티 국제심포지엄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라훌 사브데칼 마이크로소프트(MS)사 시티넥스트(CityNext) 디렉터의 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시티에 대한 혁신적 글로벌 접근법에 대한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스마트시티 정책·기술·스마트농촌과 커뮤니티 등 3개 세션으로 나뉘어 열띤 토론이 펼쳐질 예정이다.



먼저 라훌 사브데칼 디렉터는 데이터를 활용, 도시의 디지털 전환을 가능하게 하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및 인공지능과 같은 혁신적인 기술로 도시의 이동성과 안전, 시민 서비스 등과 관련한 스마트시티의 미래를 소개한다.

이어 열리는 세션에서는 헤수스 알메라 세계프로젝트경영협회(IPMA)회장이 좌장을 맡아 라울 아리아가 멕시코 전 환경자원부 차관이 스마트농촌과 스마트시티 사이의 영역과 두 영역간의 시너지 전략에 대해 이야기 한다.



벤 피터스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프로그램 매니저는 케이프타운의 스마트화와 지속가능성에 대해서 발표한다.

이어 마지막 연사로는 류석상 한국정보화진흥원 ICT융합본부장이 스마트빌리지의 개념과 현안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김갑성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소속 스마트시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좌장을 맡고, 성기욱 인천스마트시티 대표이사가 인천 스마트시티의 추진현황과 미래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또 조지 사라이바 유럽정책위원회 산하 스마트시티협의체 위원장이 유럽의 스마트시티 정책과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소개하고 이상훈 국토교통진흥원 부원장이 스마트시티 배경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조대연 국토교통진흥원 스마트시티사업단장이 좌장을 맡고, 울리히 에일 파이웨어(FIWARE) 재단 대표이사가 오픈소스 기술을 이용한 스마트시티의 지속가능 모델 구축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 前 캐나다상공회의소 부소장을 지낸 에밀리 포트빈 우버 디렉터가 도시 이동성의 공유 미래에 대한 우버 플랫폼에 대해 설명하고, 신용식 SKT 상무가 AI와 데이터에 기반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유병윤 인천경제청 차장은 “이번 국제 심포지엄은 송도가 세계 스마트시티 기술과 지식을 공유하는 허브로 발돋움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많은 스마트시티 전문가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는 이번 행사에 많은 분들이 참석, 스마트시를 통한 도시문제 해법 찾기에 고민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심포지엄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박선호 국토교통부 차관 등이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스마트시티 국제심포지엄은 사전등록을 통해 행사 참여가 가능하고, 사전등록은 오는 24일까지 행사 홈페이지와 모바일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은 인천시·국토교통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인천경제청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이 공동 주관한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