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보좌관' 신민아, 색다른 캐릭터 도전…"치열한 여의도 이야기 흥미로워"

입력 2019-05-23 14:21   수정 2019-05-23 14:21

0000058807_001_20190523101816901
이미지 005
(사진=스튜디오앤뉴)

‘보좌관’ 신민아가 국회의원 캐릭터에 도전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6월 14일 첫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에서 신민아는 비례대표 초선 의원이자 유리천장에 도전하는 여성 정치인 ‘강선영’으로 변신했다.



2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 신민아는 “우선 대본을 재미있게 읽었다. 우리가 잘 몰랐던 치열한 여의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라 흥미로웠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특히 신민아는 극 중 강선영 캐릭터에 대해 언급하며 “언제나 당당하고, 소신을 가지고 일하며, 자신의 성공과 목표를 향해서는 주저하지 않고 달려가는 인물이다. 그동안 대중들에게 보여 드리지 않았던 연기를 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작품에 집중하기 위해 헤어스타일부터 의상까지 전문가들과 소통했다고 밝힌 신민아는 “관련 영화, 드라마, 뉴스, 자료화면들을 찾아보며, 당당하고 프로페셔널한 ‘강선영’의 대사 톤, 제스처 등을 많이 고민했다. 실생활에서 잘 사용하지 않는 정치용어가 담긴 대사는 자연스럽게 말할 수 있을 때까지 연습했다”며 연기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신민아는 “이렇게 많은 배우, 선배들과 함께 작업하는 것이 처음이라 설렘 반, 긴장감 반으로 현장에 가는데, 엄청난 에너지를 느끼고 있다. 시청자분들에게 이 에너지를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관심과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정치 플레이어들의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JTBC 새 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은 ‘아름다운 세상’ 후속으로 6월 첫방송된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