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유타대 아시아캠퍼스, 동심과 향수를 일깨우는 UAC 카니발 행사 성료

입력 2019-05-23 20:58   수정 2019-05-23 20:58

UAC 카니발행사에 유타대 학생
UAC카니발 행사에 참여한 유타대 학생과 선생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유타대 제공>
유타대 아시아캠퍼스는 지난 22일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재학생, 교수,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 ‘유타대 아시아캠퍼스 카니발(UAC Carnival)’행사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유타대 스튜던트 라이프(Student Life)에서 주최하고, 유타대 아시아캠퍼스 프로그래밍 학생회에서 주관한 이번 UAC 카니발행사는 매 학기 학업에 지친 학생들의 피로도를 풀어주고, 구성원들 간의 친밀감과 유대감을 높이기 위한 행사로 미국 대학에서 진행하는 캠퍼스 여가 문화의 일환이다.



학생들의 ‘동심’을 주제로 한 이번 행사에서는 미니바이킹, 번지점프, 에어바운스, 자이언트 슬라이드 등 재미와 놀이는 물론 버스킹, LGBT, 마술, 연기 동아리 등 학생들의 실력과 열정을 볼 수 있는 자리로 마련됐다.

150여 명의 IGC 재학생들과 교직원이 참여한 이번 행사에서는 특히 외국인 교수와 유학생들의 참여율이 높았다.

미국에서 온 빅토리아 유타대 아시아캠퍼스 교수는 “본국(미국)의 향수를 자극하는 놀이와 여가를 IGC에서 즐길 수 있게 되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행사에 대한 큰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이번 행사 진행을 도운 UPC 최미성 커뮤니케이션 전공 학생은 “이번 행사를 통해서 학업에 지친 학생들에게 어린 시절 추억을 상기시켜 준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토드 켄트 대표 또한 “유타대 아시아캠퍼스에서 제공하는 모든 행사는 학생들의 재미와 놀이 요소는 물론 미국 본교의 행사를 IGC에 가져오면서 문화적 교류와 해외에서 한국은 찾은 유학생들에게도 ‘편안한 쉼’을 줄 기회를 제공한다며 이번 행사에 대한 문화적 교류 의미와 향후 인천 송도 커뮤니티를 위한 행사 확장 계획도 전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