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B그라운드]영화 '엑스맨:다크 피닉스' 내한 배우들 입모아 "산낙지와 노래방, 한국은 놀라운 도시!"

매그니토 역할의 마이클 패스벤더 "최강 히어로는 바로 나" 웃음 자아내
오는 6월 5일 전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개봉

입력 2019-05-27 14:01   수정 2019-05-27 14:09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주역 내한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레드호텔에서 열린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출연 배우와 제작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 소피 터너, 사이먼 킨버그 감독, 배우 타이 쉐리던, 에반 피터스.(연합)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의 주역들이 한국을 방문했다. 매그니토 역의 마이클 패스벤더와 피닉스를 연기한 소피 터너, 퀵실버 에반 피터스가 처음 한국 땅을 밟았다.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진행된 내한 기자감담회에 참석한 이들은 첫 내한행사임에도 시종일관 한국 문화와 팬들에 대한 애정을 펼쳐보였다.

특히 사이먼 킨버그 감독은 “이런 도시는 처음 본다. 어제 도착해서 돌아다녀봤는데 시장이 인상깊더라.산낙지는 먹지는 않았지만 만져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에반 피터스는 한국의 노래방에 가고 싶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하기도. 사이클롭스 역을 맡은 타위 쉐리던은 산낙지를 직접 먹어봤다며 “입에 넣으니 빨판이 들러붙더라. 오늘 또 도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마블 코믹스를 원작으로 19년 동안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엑스맨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작품으로 꼽힌다. 최고의 히어로 캐릭터를 묻는 질문에 마이클 패스벤더는 “울버린 역할의 휴 잭맨도 너무 잘했고 그 역할에 또 다른 배우를 생각할 수 없다. 그럼에도 최고는 바로 나(매그니토)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독일에서 태어난 마이클 패스벤더는 영국에서 주로 활동해 왔으나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의 매그니토 역을 맡아 할리우드에 안착한 케이스. 이후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와 ‘엑스맨: 아포칼립스’를 거치며 시리즈의 완성도를 더했다.

이날 소피 터너는 “엑스맨 세계관에 참여하게 돼서 정말 영광스럽다”고 말문을 연 뒤 “캐릭터마다 인간미가 남다르다. 내가 맡은 진 그레이의 경우 다크 피닉스가 돼 가는 감정에 눈물이 났다. 그 분노와 답답함을 연기하며 시리즈를 마무리 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그는 이 역할을 위해 정신병에 대해 따로 연구를 하며 캐릭터의 몰입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소피 터너)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6월 5일 전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개봉한다. 


이희승 기자 press51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