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안성시 등 4개 지자체 업무 협약 체결

평택~안성~부발선 국가철도 조기 추진에 총력

입력 2019-05-27 15:54   수정 2019-05-27 15:54

1.평택~안성~부발선 철도사업 업무협약식-1
안성시가 경기도, 용인시, 평택시, 이천시와 함께 27일, 경기도청에서 평택~부발선 철도건설사업의 조기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은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관계자들 모습이다<사진=안성시제공>
안성시가 경기도, 용인시, 평택시, 이천시와 함께 27일, 경기도청에서 평택~부발선 철도건설사업의 조기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2016년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평택~부발선 철도건설사업이 장기간 지연됨에 따라 광역 및 지자체가 협력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우석제 안성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정장선 평택시장, 엄태준 이천시장은 현재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추진 중인 사전타당성조사를 비롯해 예비타당성 조사 등 철도건설사업의 행정지원과 공동 대응에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경기도와 4개 지자체는 대한민국 철도노선의 동·서축 연결과 지역경제 활성화, 물류비용 절감, 철도서비스 확대 등의 사업 필요성과 관련 지자체의 의지를 담아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에 조기 추진을 공동으로 건의할 예정이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를 비롯해 국가균형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이 기대되는 만큼 이번 국가철도 사업의 조기 추진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부발선은 환서해벨트와 환동해벨트를 연결하는 노선으로 평택~안성~부발을 잇는 총 길이 53.8km 구간이며, 1조 7천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대규모 국책 사업이다.


안성=하정호 기자 jhha99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