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고유정 사형' 청와대 국민청원 7만5000명 동의…유족 "무기징역도 가벼워"

입력 2019-06-10 15:29   수정 2019-06-10 15:29

2019060701000457800020561
사진=연합
제주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있는 고유정에 대한 청와대 국민청원이 한창이다.

지난 7일부터 시작된 해당 청원은 ‘불쌍한 우리 형님을 찾아주시고, 살인범 (고유정)의 사형을 청원한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글이 실렸다.



피해자 강모씨의 동생이라 밝힌 청원인은 ”형님 시신을 찾고자 온종일 사건 발생지역 하천과 수풀을 헤치며 버텨왔다“며 ”유가족은 밥 한술 넘기지 못하고 매일을 절규하며 메마른 눈물만 흘리고 있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고유정의) 사형을 원한다. 국민들의 세금으로 쌀 한톨 제공할 수 없다“며 ”하루 빨리 형님의 시신이 수습될 수 있도록 여러분이 도와달라.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4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해당 청원은 10일 오후 3시 기준 7만5000여명이 넘게 동의했다. 청와대의 직접 답변이 충족되는 20만명 이상 동의까지 12만 5000여명이 남았다. 청원 마감은 오는 7월 7일까지다.



한편 고유정은 경찰 조사를 통해 범행 사흘 전 마트에서 범행에 필요한 물건을 구매한 뒤 포인트를 적립하고, 쓰고 남은 물품을 환불하는 등 태연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28일 고유정은 마트에 다시 들러 범행 과정에서 쓰고 남은 듯한 물품을 환불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경찰 조사에서 고유정은 환불 이유에 대해 ”주거지인 충북 청주 자택에서 쓰려고 샀다“며 ”하지만 시신 옆에 둔 물품이라 찝찝해 환불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고유정은 전 남편을 살해한 뒤 강 씨의 휴대전화로 자기 자신에게 ’내가 그런 행동을 해서 미안하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전 남편이 고유정을 먼저 공격했고 이를 방어하기 위해 벌어진 일이라는 고유정의 주장을 뒷받침, 강 씨의 실종 시점도 교란해 자신의 범행을 감추기 위한 행동으로 보인다.

그러나 경기도 김포의 고유정 아버지 명의 아파트에서 버린 쓰레기 봉투에서도 시신 일부로 추정되는 뼛조각이 발견되는 등 고유정의 계획범죄 증거는 속속 드러나고 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