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홍자 ‘지역 비하 발언’ 사과에도…“전라도 다시 오지 마라” 싸늘한 여론

입력 2019-06-11 09:41   수정 2019-06-11 09:41

1
사진=홍자 인스타그램
트로트가수 홍자가 전라도 지역 비하 발언에 사과했지만 다수의 네티즌들은 여전히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있다.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도 영광군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공연 무대에 올랐다가 전라도 지역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홍자는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머리에) 뿔도 나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라도 자주 와도 되겠느냐”고 물은 홍자는 “저희 외가는 전부 전라도다. 낳아준 분, 길러준 분 모두 제 어머니이듯 전라도도 경상도도 저에게는 다 같은 고향”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이를 보고 홍자의 ‘뿔’ ‘이빨’ ‘발톱’ 등의 발언이 진영 논리가 한창인 시절, 적을 대할 때 주로 쓰는 표현임을 지적하며 ‘지역 비하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해당 파문이 거세지자 홍자는 10일 자신의 SNS에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나 다수의 네티즌들은 홍자의 사과에도 여전히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이들은 “전라도 다시 올 생각 마시라” “내가 괴물이었구나” “군대 대적관 교육에서나 나올법한 이야기” “너무 실망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실수는 누구나 한다. 너그럽게 받아들이자” “더욱 성숙해지길 기대한다” “앞으로 지켜보겠다” 등 홍자의 사과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소수의 의견도 보였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