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서울 등 수도권 리모델링 추진단지 증가…재건축 규제 영향

입력 2019-06-12 14:58   수정 2019-06-12 15:08
신문게재 2019-06-13 1면

324936_117838_1146
재건축 규제 강화로 리모델링 사업 추진이 늘고 있는 서울 강동구 전경 (사진=연합)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리모델링을 추진하는 아파트가 늘고 있다. 최근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시행, 안전진단 강화 등 각종 규제로 재건축 사업이 어렵게 되면서 리모델링 추진 단지들이 급증하고 있다.

1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서울과 수도권 1기 신도시에서 리모델링사업을 추진하는 아파트단지는 39곳, 2만8221가구다. 이 중 절반인 15곳, 1만4371가구는 추진위원회를 설립하고 리모델링사업을 준비 중이다.



현재 서울 강남권이나 분당, 평촌 등 1기 신도시를 중심으로 간헐적으로 추진되던 리모델링 사업이 최근 들어 서울 전역의 노후 단지로 확산되고 있다. 서울에서는 잠원동아, 옥수 삼성, 가락금호, 둔촌 현대2차, 개포 대청아파트 등이 재건축 대신 리모델링을 추진한다.

사업추진이 빠른 곳은 서울 개포 우성9차다.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이 단지는 2015년 시공사 선정 이후 약 4년 만인 지난 3월 말 착공에 들어갔다. 개포동 대청아파트는 강남 최초의 수직증축 리모델링 단지로, 3개층을 높여 종전 822가구를 902가구로 늘린다. 지난해 말 건축 도시계획심의와 안전성 검토 등을 마치고 현재 사업계획승인 신청접수를 위한 주민동의를 받고 있다.

또한 옥수동 옥수하이츠, 영등포 대림현대3차 등도 리모델링추진위를 구성하고 조합 설립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서울 오금 아남, 이촌 현대, 대치 선경3차, 잠원 한신로얄, 분당 한솔5단지 등은 리모델링 사업계획승인을 관할 구청에 접수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재건축 규제가 강화되면서 지난해부터 리모델링 사업을 선택하는 단지가 늘었다”며 “리모델링은 안전진단에서 B등급 이상이면 층수를 높이는 수직증축 리모델링이 가능하고, 사업가능 연한도 재건축의 절반 수준인 15년이기 때문에 재건축사업 대안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파트 리모델링의 경우 조합원이나 시공사 모두 큰 재미를 보는 구조가 아니라서 사업의 적극성이 떨어져 본격 추진될 때까지는 시간이 걸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연진 기자 lyj@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